뉴스 > 스포츠

KIA 팻 딘, 16일 복귀…11일 문학 SK전 선발투수는 고민 중

기사입력 2018-08-07 17:44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팻 딘(29)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휴식기 전날인 16일 복귀한다.
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3회초 양의지의 타구에 오른 정강이를 맞은 뒤 교체됐던 팻 딘은 하루 뒤인 6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김기태 KIA 감독은 “팻 딘이 (선발투수 로테이션에 따른)11일 SK 와이번스전 등판이 어렵다는 보고를 받았다. 그래서 엔트리에서 제외했다”라고 말했다.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팻 딘. 사진=김영구 기자
↑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팻 딘. 사진=김영구 기자

정강이 부상이 심각하지는 않다. 김 감독은 열흘이 지나면 1군 엔트리에 등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정대로면 16일 롯데 자이언츠전에 복귀한다. 아시안게임 휴식기 직전 열리는 마지막 경기다.
한편, 팻 딘의 엔트

리 말소로 KIA는 11일 경기 선발투수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7일부터 10일까지 헥터 노에시, 임기영, 임창용, 양현종이 차례로 등판할 예정이다.
임기준, 한승혁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 감독은 “내일까지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