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강정호, 재활경기 연일 맹타...3G 연속 장타

기사입력 2018-06-10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강정호에게 상위 싱글A는 너무 좁아보인다.
구단 산하 상위 싱글A 팀인 브레이든턴 마우러더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를 치르고 있는 강정호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조지 M. 스타인브레너필드에서 열린 탬파 타폰스(뉴욕 양키스 산하)와의 원정경기 3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0.417을 기록했다.
지난 7일 플로리다 파이어 프록스와의 홈경기에서 홈런을 때린 것을 시작으로 3경기 연속 장타를 기록중이다. 지금까지 출전한 7경기에서 모두 출루했다.
강정호에게 상위 싱글A는 너무 좁아보인다. 사진= MK스포츠 DB
↑ 강정호에게 상위 싱글A는 너무 좁아보인다. 사진= MK스포츠 DB
강정호는 1회 1사 3루에서 우익수 방면으로 뜬공을 보내 3루에 있던 제러드 올리바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타점을 기록했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우익수 방면 안타를 기록했고, 8회초에는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렸다. 팀은 2-11로 크게 졌다.
뉴욕 양키스 유망주인 박효준도 전날에 이어 이날 탬파 소속으로 출전했다. 6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속보] 검찰,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징역 5년 구형
  • 조국 과거 트위터 글 재조명 "초인종 눌러도 주거침입"
  • "10대 뇌, 코로나 기간 빨리 늙어…좋은지 나쁜지는 아직 몰라"
  • 伊식당 '곰 고기' 메뉴 등장에 동물보호가들 들썩…전직 장관까지 나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