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만족 없는 김헌곤, 스스로에게 더 채찍질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8-06-10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황석조 기자] 김헌곤(29) 없는 삼성 라이온즈는 어느새 어색한 상상이 됐다. 그만큼 존재감이 크다. 그런 그는 요즘 걱정이 있다. 타격감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 지난해와는 다른 결과를 내고 싶기에 신경 쓰이는 게 많다.
연패에 빠진 삼성이지만, 최근 순위가 급상승하기도 했으며 연승도 달린 적 있다. 분명 지난 2년간의 모습과는 다른, 팬들로 하여금 조금은 더 기대할 만한 요소가 나타났다는 증거다. 중심에는 김헌곤이 있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외야경쟁에 도전장을 내민 그는 올 시즌 변함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꾸준히, 그리고 묵묵히 자신의 몫을 해내는 중이다.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점점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김헌곤(사진)의 활약은 삼성 기세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 김헌곤(사진)의 활약은 삼성 기세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그런데 김헌곤은 요즘 고민이 있다. 최근 타격감이 떨어진 상태. 특히 이번 주 다소 좋지 않다. 그러다보니 팀 역시 주중 SK전서 1승 밖에 올리지 못했고 주말 LG와 경기서도 벌써 두 경기나 내주고 말았다. 김헌곤은 “타율도 많이 떨어지고..(침체가) 신경 많이 쓰인다”며 아쉬워했다.
김헌곤이 우려하는 것은 지난해와 같은 흐름으로 이어질까 하는 점이다. 지난 시즌 김헌곤은 전반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후반기가 좋지 못했다. 부상 등 여러 사정이 겹쳤다고는 하나 스스로에게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
“작년에 초반에 좋다가 후반에 안 좋았고 끝도 좋지 못했다. 부상도 있었지만...올해도 작년처럼 될까봐 두려움이 있다”고 말한 김헌곤은 “타격에는 사이클이 있다고 하지만...경험이 많으면 걱정 하지 않을 텐데, 아직 풀타임 경험이 적지 않나”라고 거듭 스스로를 채찍질했다.
그럼에도 사령탑의 격려 속 힘을 내고 있다. 김헌곤은 “감독님께서 결과가 안 나오고 있지만 (타격) 그림이 크게 나쁘지 않다고 하던 대로 해보라고 조언해주셨다. 말씀을 듣고 나니 마음이 편해지더라”며 “그래도 결과를 보여야하지 않나. 득점이 나올 수 있는 상황에서는 조금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헌곤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말에 “언제, 어떻게 될지, 정말 모른다. 2군에서 열심히

준비하는 선수들도 정말 많다. 늘 긴장 놓치지 않고 임해야 한다”고 손사래를 쳤다. “그래도 팀이 작년보다는 많이 이기고 있다. 이기는 게 재미있다”고 말하며 “오늘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장에 출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임종석, 文 '서해 피격 수사' 반발에 "맞고만 있을 사람 없다"
  • 정부청사 앞 등장한 "이상민 화이팅" 화환…이 장관은 '침묵'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伊식당 '곰 고기' 메뉴 등장에 동물보호가들 들썩…전직 장관까지 나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