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달아나거나 추격하거나, 순위싸움 파도 일으킬 주말 매치업

기사입력 2018-06-08 10:02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7일 기준으로 순위표는 촘촘하나 군데군데 간격이 존재한다. 1위와 상위권, 또 상위권과 하위권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주말 매치업은 이들 간 차이가 더 벌어질 수도, 혹은 좁혀질 수도 있는 중요한 일전이 될 전망이다.
1위 두산은 2위 SK에 다섯 경기나 앞서 있다. 외인타자가 없지만 약점 없이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서 자리매김한 상태. 현재 페이스라면 독주라는 표현도 곧 가능할 듯하다. 그런 두산이 주말 NC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두산이 1위라면 NC는 단연 최하위. 승률은 3할대에 그쳐있다. 무엇보다 김경문 감독의 사퇴와 유영준 감독대행 체제의 시작 속 팀은 혼란스러운 상태다. 경기력도 평균에 다가가기 어렵다. 주중 롯데와의 홈 3연전도 겨우 싹쓸이패를 면했으나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냉정하게 NC로서는 순위싸움을 떠나 팀 정상궤도 진입이 과제다.
1위 두산이 홈에서 10위 NC와 3연전을 펼친다. 사진=김재현 기자
↑ 1위 두산이 홈에서 10위 NC와 3연전을 펼친다. 사진=김재현 기자
대전에서는 2위 SK와 3위 한화의 순위쟁탈전이 펼쳐진다. 두 팀은 현재 반 경기차로 맞서있다. 3연전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도 있고 격차가 벌어질 수도 있다. 특히 한화 입장에서는 더욱 신경이 쓰이는데 이유는 올 시즌 SK전 약세 때문. 개막시리즈 싹쓸이패를 시작으로 지난 인천 원정에서도 천신만고 끝에 1승을 챙겼다. 최근 홈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고 있는 한화로서는 이번 주말 홈경기서 지난 SK와 첫 시리즈 아쉬움을 털어내고 싶을 터다.
부산에서는 5위 KIA와 네 경기 반 차이로 밑에 있는 롯데가 맞붙는다. 4연승 중인 KIA는 상위권 진격을 위해서, 하위권인 롯데는 KIA를 상대로 다시 상승세 흐름을 놓고자 한다. 순위경쟁이 워낙 치열하기에 양 팀에게 이번 3연전은 절호의 찬스다. KIA는 기세를 이어가기에, 롯데는 올 시즌 KIA전에 강했던 분위기를 이어가고자 할 터. KIA는 8일 윤석민이 복귀 후 두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 롯데 역시 기다리던 박세웅의 복귀가 가시화 될 이번 3연전이다.
수원에서는 kt와 넥센이 대결한다. 넥센은 7위고 kt는 9위. 양 팀의 격차는 두 경기다. 여러 악재 속 성적만큼은 버텨주는 넥센이지만 연이은 강팀과의 매치 업 속 패가 더 많아졌다. kt는 어느새 9위까지 내려왔다. 올 시즌 수차례 강조한 선전이 절실히

필요할 때.
대구에서는 LG가 올 시즌 첫 대구원정길(포항 원정 제외)에 나선다. 류중일 감독이 500승을 차지했고 팀 역시 상승세다. 특히 타선의 변화가 고무적이다. 4위(LG)와 6위(삼성)의 맞대결이기에 중상위권 구도가 요동칠 수 있는 여지 또한 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