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82년생 맞대결 불발' 추신수, 무안타 침묵…오승환은 휴식

기사입력 2018-04-30 08:56 l 최종수정 2018-05-07 09:05



1982년생 동갑내기 친구 추신수와 오승환의 맞대결이 이번 3연전에서는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오승환은 오늘(30일,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와 홈경기에 등판하지 않았습니다.

추신수는 토론토와 3연전(28∼30일)에 모두 선발 출전했으나, 오승환은 29일 한 차례만 등판했고 당시에도 추신수와는 엇갈렸습니다.

30일 경기에서 추신수는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습니다.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J.A. 햅의 시속 141㎞짜리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3회 1사 2루에서 2루 땅볼로 돌아섰습니다.

텍사스가 1-4로 뒤진 6회 무사 2루에서 추신수는 햅의 시속 137㎞ 슬라이더를 건드려 포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추신수는 2-7로 뒤진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상대 좌완 불펜 에런 루프에 막혀 포수 땅볼에 그쳤습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241(112타수 27안타)로 떨어졌습니다.

이날 텍사스는 2-7로 패해 3연승 행진을 멈췄습니다.

토론토는 0

-1로 뒤진 2회말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고, 1사 1, 3루에서 나온 랜달 그리척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3회 토스카 에르난데스, 4회 케빈 필라의 솔로포가 터지면서 달아난 토론토는 선발 햅이 7이닝 5피안타 2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손쉽게 승리를 따냈습니다. 토론토는 4연패 늪에서 벗어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