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4연승` 김태형 감독 "선수들 정말 잘 해주고 있다"

기사입력 2018-04-21 20:46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두산은 2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10-5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로 두산은 18승 5패 승률 0.783을 기록하며 4연승을 달렸다. 승패마진은 ‘+13’에 달한다.
세스 후랭코프가 6이닝 2실점으로 호투를 펼친 가운데 타선의 힘이 컸다. 두산 타선은 2홈런 포함 13안타 10득점을 몰아치며 경기 초반부터 경기를 리드했다.
두산이 21일 잠실 KIA전에서 10-5로 승리, 4연승을 이어갔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두산이 21일 잠실 KIA전에서 10-5로 승리, 4연승을 이어갔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대부분 백업 선수들이 선발 출전해 경기를 리드한 가운데, 6-5 1점차로 쫓기던 8회말 박건우 김재호 양의지 등 주전

선수들이 대타 출전해 4득점을 내며 점수차를 벌렸다.
경기 후 김태형 두산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정말 잘 해주고 있다. 경기 상황에 맞춰 스스로 알아서 자기의 역할을 다해준 경기였다”고 칭찬했다.
두산은 22일 선발 유희관을 앞세워 KIA전 스윕을 노린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