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t의 미래’ 박세진, 당당하게 거머쥔 프로 첫 선발승

기사입력 2018-04-12 21:40

[매경닷컴 MK스포츠(창원) 한이정 기자] 박세진(21·kt)이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차지했다.
박세진은 12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79개. 최고구속은 138km. 속구(44개)를 중심으로 체인지업(25개)과 커브(10개)를 던졌다.
지난 5일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에서의 첫 선발 등판에서 5⅓이닝 3피안타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지만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박세진이다. 하지만 이번 경기만큼은 달랐다. 위기는 있었지만 잘 막아냈고 타선과 불펜진 역시 박세진의 승리 요건을 지켜냈다.
박세진이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안았다. 사진=김재현 기자
↑ 박세진이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안았다. 사진=김재현 기자
1회말 선두 타자 박민우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타자 김성욱에게 병살타를 유도해낸 박세진은 나성범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2-3회말에서는 4타자 연속 탈삼진을 기록하며 NC 타선을 돌려 세웠다.
3회말 2사에서 실책을 범하며 박민우를 출루시키며 흔들리는 듯 했다. 김성욱 역시 박세진에게 볼넷을 골라냈다. 그러나 박세진은 노진혁의 대타로 들어선 최준석을 땅볼로 돌려 세워 실점을 막았다.
위기는 있었지만 적절히 땅볼을 유도해내며 모면했다. 첫 실점은 6회말에서야 나왔다. 5-0인 6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최준석에게 홈런을 내준 박세진은 나성범에게도 우중간 2루타, 장타를 허용했다. 결국 2사 2루

에서 모창민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추가 실점을 기록했다.
kt는 곧장 투수를 박세진 대신 류희운으로 교체했다. 류희운, 이상화 등 이어 마운드에 오른 불펜 투수들이 리드를 지켜냈다.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던 박세진은 마산에서 귀한 1승을 거머쥐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