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승혁 ‘맑음’, 정용운-이민우 ‘흐림’…격변 일어날 KIA 5선발

기사입력 2018-04-12 11:56 l 최종수정 2018-04-12 11:59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KIA 타이거즈 4-5선발 마운드에 변화가 불가피하다. 결국 관건은 꾸준함이 될 것이다.
KIA의 원투스리펀치(헥터-양현종-팻딘)와 4-5선발진 격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다. 지난 주말 넥센을 상대로 3연승을 달린 KIA는 공교롭게 10일과 11일, 대전 한화전서 패했다. 4-5선발진이 던진 날이었다. 한승혁도, 정용운도 팀을 승리로 이끄는 피칭을 펼치지 못했다.
다만 무조건 결과만 보고 판단할 수는 없다. 각각 선보인 내용이 달랐다. 김기태 감독도 처음부터 결과보다 내용에 더 신경 썼다. 팀 최대고민이 4-5선발진 안정에 달려있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확실히 매듭짓고자하는 의지였다.
한승혁(사진)이 10일 선발로 등판해 호투하며 향후 전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 한승혁(사진)이 10일 선발로 등판해 호투하며 향후 전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그 결과, 어느 정도의 변화는 일어날 조짐을 보였다. 우선 10일 등판해 5⅔이닝 3실점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친 한승혁에 대해서는 선발 기회가 더 안겨질 전망. 김 감독은 11일 경기 전 “승혁이가 어제 잘 던졌다. 로테이션에 잔류한다. 볼넷이 줄고 템포도 빨라졌다”고 만족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김 감독 말처럼 한승혁은 비록 승리를 이끄는 피칭이 되지는 못했지만 몇 번의 실투를 제외하고는 기대를 뛰어 넘는 내용을 선보였다. 김 감독 평가처럼 고질적인 볼넷을 줄이며 투구 템포를 빠르게 이끌어 경기를 주도했다는 데에서 고무적인 부분이 발견 됐다.
반면 정용운은 2연속 조기강판이라는 아쉬움을 맛봤다. 11일 한화전 2이닝을 소화한 채 3회말 아웃카운트를 한 개도 잡지 못하고 물러났다. 지난 3월29일 광주 삼성전 5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를 따냈으나 4일 인천 SK전서 3이닝 5실점으로 조기강판을 피하지 못했고 11일까지 그 아쉬움이 이어진 것.
정용운은 구위 자체가 상대를 윽박지르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계속 위기를 자초했고 실점도 피할 수 없었다. 불안한 경기력이 거듭되니 벤치도 일찌감치 교체 카드를 썼다.
정용운(사진)은 거듭 선발투수로서 소화이닝이 줄고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 정용운(사진)은 거듭 선발투수로서 소화이닝이 줄고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시즌 초반, 팽팽한 4-5선발진 경쟁에서 먼저 기회를 받은 정용운이지만 점점 소화이닝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로도 읽혀진다. 처음 나오는 투수 이상의 역할에 불과했다는 것인데 새 경쟁자가 등장한다면 언제든 자리를 내줄 수 있는 입지가 된 것이다.
또 다른 경쟁자 이민우가 정용운의 바통을 이어받았지만 3⅓이닝 4실점으로 역시 부진했다. 피안타 4개, 사사구 4개. 결코 안정적이지 못했다. 이민우 역시 선발후보이고 선발등판 기회도 얻었지만 어느새 1+1 카드가 더 잦아지게 됐다.
일단 지난 두 경기에서 한승혁은 맑음, 정용운-이민우는 흐림이었다. 세 선수의 희비가 점점 엇갈릴 수도 있다는 단초를 남겼다.

다만 중요한 것은 꾸준함이다. 한승혁 역시 일시적 현상에 그칠 수 있고 정용운과 이민우도 지난해 어떤 순간처럼 반짝 다시 떠오를 수 있다. 그럼에도 우선적인 선발진에 변화는 불가피할 전망. 4-5선발진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KIA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