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t 더그아웃은 지금 강백호열풍, 사인 받고 또 사인 해주고

기사입력 2018-03-25 13:15 l 최종수정 2018-03-25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프로데뷔 첫 타석서 기록한 짜릿한 첫 홈런. kt 위즈 더그아웃의 최고스타로 떠오른 강백호(19)다.
강백호는 지난 24일 2018 KBO리그 개막전 KIA와의 경기에 선발 좌익수로 출전, 3회초 프로데뷔 첫 타석을 가졌다. 상대투수는 최고의 외인투수 중 한 명인 헥터 노에시. 긴장되고 정신없을 터지만 강백호는 풀카운트 승부서 침착하게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날렸다. 모두의 입이 벌어질 충격의 데뷔전. 경기 후 스스로는 “넘어갈 줄 몰랐다. 얼떨떨하다”고 말했지만 주변에서는 벌써 강백호의 가능성에 엄지를 치켜세우는 분위기다.
kt 강백호(왼쪽)가 한 고등학생 선수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 kt 강백호(왼쪽)가 한 고등학생 선수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김진욱 감독이 강백호의 홈런볼에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황석조 기자
↑ 김진욱 감독이 강백호의 홈런볼에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황석조 기자
25일 KIA와의 두 번째 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펼치던 강백호는 이를 돕는 광주동성고 야구부 학생으로부터 사인요청을 받기도했다. 스타급 선수에나 있을 법한 일을 프로데뷔 다음 날부터 만끽할 수 있었다. 물론 강백호는 일찌감치 주목받는 기대주로 꼽혔기에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었다.
김진욱 감독도 경기 전 홈런 한 방 쳐줬으면 바람을 내비쳤는데 이를 즉각 결과로

보여주는 모습에 적잖이 놀랐다고. (백호가 잘 쳐줬다)고 흡족해했다. 이어 기념비적인 강백호의 첫 홈런 볼에 “새끼호랑이가 어른 호랑이를 이겼다. 기아의 천적을 넘어 백호의 기상을 보여줘”라는 애정과 격려가 듬뿍 담긴 메시지를 적어주기도 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미국 핵항모 보란 듯 '사거리 600km' 발사…추가 도발 우려도
  • [속보] 이탈리아 민주당 선거 패배 인정…우파연합 승리 사실상 확정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뉴스돋보기] "해프닝 조작" vs "불의 방관은 불의" / 윤석열 CNN 인터뷰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