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출사표는 우승 그 이상, 10개 구단 사령탑의 포부

기사입력 2018-03-22 16:13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한남동) 황석조 기자] 감독들의 설전은 없었다. 출사표는 우승, 그 이상을 꿈꿨다.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2018 KBO리그 개막 미디어데이 팬페스트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10개 구단 감독과 주요선수들이 참석해 다가오는 시즌에 대한 각오와 소감을 말하며 자리를 빛냈다.
김기태 KIA 감독은 “올해도 초심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팬들에게 즐거움 드리겠다”고 우승팀 사령탑의 출사표로 포문을 열었다. 김 감독은 “나머지 9개 구단 모두 강해졌다”며 우승수성이 쉽지 않음을 표현하기도 했지만 거듭되는 질문에 “우승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지난해 한국시리즈서 아쉽게 우승트로피를 내준 두산의 김태형 감독은 “우승트로피를 꼭 되찾아 오겠다”며 팬들에게 약속했고 이어 “두산이 우승하겠다”고 시즌전망 시간서 다시 강조했다.
KIA 타이거즈의 2018시즌 목표도 여전히 우승이었다.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 KIA 타이거즈의 2018시즌 목표도 여전히 우승이었다.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전력이 강해진 조원우 롯데 감독은 “착실히 준비 잘 했다. (저희도)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경문 NC 감독도 “올해 전력이면 모든 팀과 싸워볼 만하다. (마산구장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했다.
힐만 감독도 SK를 우승후보로 꼽으면서도 “KIA와 두산을 이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류중일 LG 감독은 “신바람야구를 펼치겠다”고 밝혔고 장정석 넥센 감독도 박병호의 가세 속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화 신임사령탑 한용덕 감독은 “2018년도 144경기 도전이라는 단어를 가슴에 새기고 과감하

고 공격적인 멋잇는 야구를 펼치겠다”고 전했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최근 거론되는 팀에 대한 약체평가에 대해 언급하며 실제 경기는 다를 것이라 투쟁심을 보였고 막내의 반란을 노리는 김진욱 kt 감독은 “5강에 가서 꼴찌팀의 반란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