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적수가 없다"…우리은행 여자농구 통합 6연패

기사입력 2018-03-22 06:50 l 최종수정 2018-03-22 0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이 KB를 꺾고 여섯 시즌 연속 통합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우리은행 새 식구 김정은 선수는 데뷔 12년 만에 첫 우승과 함께 MVP도 수상했습니다.
강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경기 초반 김정은과 임영희가 연달아 3점슛에 성공하더니 홍보람이 1쿼터 버저비터 3점슛까지 터뜨립니다.

정미란과 커리의 외곽슛으로 반격하는 KB.

하지만 경기 막판 박혜진과 임영희의 연이은 득점에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우승을 예감한 듯 환호합니다.

결과는 우리은행의 18점차 완승, 통합 6연패를 달성하며 명실상부한 여자농구 최강자의 자리를 지켰습니다.

우리은행의 중심은 단연 김정은, 박혜진, 임영희 '베테랑 트리오'였습니다.

셋은 챔프전 내내 40득점 이상을 합작하며 공격농구를 이끌었습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우리은행에 합류한 김정은은 데뷔 12년 만에 첫 우승과 함께 챔피언결정전 MVP 수상의 감격을 누렸습니다.

▶ 인터뷰 : 김정은 / 우리은행 포워드
- "우리은행으로 이적했을 때 안 좋은 시선이 많았어요. 미래를 내 주고 한물간 선수를 데리고 왔다면서. 감독님한테 제가 못 하면 비난이 갈까 봐 그게 더 동기부여 됐던 것 같고, 지금은 꿈만 같고요."

6개월간 숨 가쁘게 달려온 여자프로농구는 우리은행의 통합 6연패라는 새 역사를 쓰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곽상도 "윤미향 가족, 집 다섯채 모두 현금 매입"
  • 클로로퀸 실험 중단…트럼프 매일 먹는데 괜찮나?
  • 학원강사 탄 택시 이용 중국인 확진자, 부천 돌잔치도 참석
  • 이재용 검찰 출석…'삼성 합병·경영권 승계 의혹' 조사
  • 윤미향 당선인, 4일 후면 '불체포특권' 얻는다
  • 금배지 내려놓고 농사짓고 책 쓰고 방송하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