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휘, 치키타 챔피언십 2R 공동 14위…양용은 38위

기사입력 2014-09-06 15:06

[매경닷컴 MK스포츠 유서근 기자] 한국골프의 기대주 김민휘(22.신한금융그룹)가 미국프로골프(PGA) 웹닷컴 파이널 시리즈 두 번째 대회인 치키타 챔피언십 둘째 날 중상위권으로 도약했다.
김민휘는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주 데이비드슨의 리버런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쳤다.
이틀 연속 3타씩을 줄인 김민휘는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12언더파 130타로 단독선두에 오른 데렉 파타우어(미국)와는 6타차다.
PGA 웹닷컴 투어 치키타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 14위에 오른 김민휘. 사진=MK스포츠 DB
↑ PGA 웹닷컴 투어 치키타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 14위에 오른 김민휘. 사진=MK스포츠 DB
올해 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활동했던 김민휘는 상금랭킹 25위 안에 들지 못해 파이널 시리즈를 통해 내년 PGA 투어 시드권 확보를 노리고 있다. PGA투어는 웹닷컴 파이널 4개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상금랭킹 25위내 선

수에게 내년 투어카드를 부여한다.
양용은(42)은 타수를 줄이지 못해 이븐파 72타를 쳐 3언더파 139타로 이동환(27.CJ오쇼핑)과 함께 공동 38위에 머물렀다.
한편, 강성훈(27.신한금융그룹)과 박성준(26)은 부진 끝에 컷 탈락 당했고, 위창수(42)와 재미교포 리처드 리(26)는 1라운드 후 기권했다.
[yoo6120@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