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울리 슈틸리케 감독 “한국, 축구 열정 뜨겁다”

기사입력 2014-09-06 14:59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세영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울리 슈틸리케(60·독일) 감독이 한국 축구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한국 축구 특유의 열정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6일(한국시간) 독일 dp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는 위대한 축구 열정이 있다. 한국은 내가 감독 일을 시작하기에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고 뜻을 전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독일축구협회 관계자 자격으로 ‘2002년 한·일월드컵’ 본선을 현장에서 지켜본 경험이 있다. 그는 “한국처럼 열정이 뜨거운 곳에서는 언제나 성과가 도출되기 마련”이라며 기억을 되살렸다.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의 축구 열정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의 축구 열정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또한 한국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성적부진에 대해서는 “멀리서 판단하기에는 섣부른 면이 있다. 한국에 건너가서 상황을 정확히 분석해야 한다”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그는 월드컵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경험이 적은, 나이 어린 선수들 위주로 구성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등의 이름을 거론하며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어 그는 협회의 선택을 받은 이유가 한국에 머물 수 있다는 점 때문이라면서 “계약기간 동안 아내와 함께 한국에서 살 계획이다. 일을 위해선 현장에 직접 있어야 한

다는 게 나의 소신이다”라고 뜻을 전했다. 협회는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뿐만 아니라 유소년팀 등 전반적인 한국 축구 발전 계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원하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10월 1일부터 공식 일정을 시작하며, 오는 8일 방한해 협회와 정식계약을 체결한 뒤, 한국과 우루과이 평가전을 관전할 계획이다.
[ksyreport@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