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밴덴헐크 14K’ 삼성, 한화 꺾고 1위 질주

기사입력 2014-09-05 22:41

[매경닷컴 MK스포츠 전성민 기자] 삼성 라이온즈에 위기는 없었다.
삼성은 5일 대구 한화전에서 8-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삼성은 시즌 69승3무37패(승률 0.651)를 기록, 2위 넥센과의 승차를 3.5경기로 유지했다. 반면 한화는 2연패에 빠지면서 시즌 44승2무62패(승률 0.415)로 8위 KIA와의 승차가 1.5경기까지 벌어졌다.
삼성 선발 릭 밴덴헐크는 이날 한화 타선을 상대로 8이닝 2피안타 1사구 무실점의 완벽투를 통해 시즌 13승(3패)째를 거뒀다.
밴덴헐크는 무려 14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외국인 투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 기록을 수립했다. 밴덴헐크에 앞서 데니 바티스타(당시 한화)가 지난해 6월2일 대전 NC전에서 14탈삼진을 기록한 바 있다. 14 탈삼진은 올 시즌 최다다.
밴덴헐크가 최고의 투구를 보여줬다. 사진=MK스포츠 DB
↑ 밴덴헐크가 최고의 투구를 보여줬다. 사진=MK스포츠 DB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투런포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박한이가 3타수 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밴덴헐크는 3회까지 9타자 중 8타자를 상대로 탈삼진을 잡아냈다.
삼성은 4회말 선취점을 뽑아냈다. 2사 1, 3루에서 타투스코가 조동찬의 타석 때 폭투를 기록, 박한이가 여유 있게 홈으로 안착했다.
분위기를 끌어올린 삼성은 5회에는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타투스코가 3연속 볼넷을 기록하며 자멸하는 틈을 타 무사 만루를 채웠고, 타투스코의 폭투 때 3루에 있던 박해민이 홈을 밟았다. 이어 나바로까지 볼넷으로 출루하

며 타투스코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삼성은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박한이가 바뀐 투수 송창현을 상대로 볼넷을 기록, 밀어내기 득점에 성공했다. 또한 채태인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최형우가 우익수 뒤를 넘어가는 2루타를 쏘아 올리며 5-0까지 크게 앞서나갔다. 삼성은 박한이와 최형우의 홈런으로 상대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ball@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