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양의지, `실점하고 먼지만 풀풀` [MK포토]

기사입력 2014-09-05 20:14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 '2014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5회말 1사 1, 3루 LG 이병규(7)의 희생플라이에 3루주자 박경수가 홈에 들어오는 사이 두산 포수 양의지가 태그를 위해 미트를 뻗고 있다.
전날 경기 12회 혈투 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한 양 팀은 이날만은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로 나섰다.
LG는 올 시즌 7승 6패를 기록 중인 류제국이 나섰다. 지난 시즌보다는 부진하지만 8월 27일 두산전에서 6.1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또 한번 기대하며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두산은 최근 좋은 피칭을 보여주고 있는 마야가 선발로 나섰다. 최근 2경기 연속 NC를 상대한 마야는 14.2이닝 11피안타 3실점으로 호투하고 있다. 잠실 라이벌전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다.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 한희재 기자 / byking@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