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러시아 귀화' 안현수 금메달, 국민들 반응 어떤가 봤더니…깜짝!

기사입력 2014-02-19 15:51

사진=MK스포츠
↑ 사진=MK스포츠


러시아로 귀화한 안현수 선수에 대해 국민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9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전국 19세 이상 남녀 611명을 대상으로 안 선수의 러시아 귀화에 대해 물은 결과 69%가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은 26%였고 나머지 4%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안 선수의 금메달 획득이 기쁜 일인지 물은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0%가 '기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나머지 22%는 '기쁘지 않다'고 답했고 8%는 의견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안 선수의 올림픽 금메달 소식에 대해 '러시아인의 영광'이라는 대답은 42%였고 '한국인의 영예'라고 밝힌 응답자는 39%였습니다.

안 선수의 금메달 획득으로 '한국의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대답은 57%, '좋아졌다'는 대답은 26%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응답자의 연령대별로 봤을 때 20대와 30세대에선 한국의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답이 7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갤럽은 "귀화 선수의 메달 획득에 대한 아쉬움만이 아니라 잘못된 제도나 관행 때문에 젊은 선수들의 땀과 노력이 제대로 빛을 발하지 못하는 풍토에 대한 우려와 개선 필요성을 시사하는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안 선수는 작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2차 대회에서도 러시아 대표로 출전해 세 종목에서 각각 금, 은,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습니다.

이때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천215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안 선수의 귀화를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61%로, 이번 조사에서 안 선수의 귀화를 긍정적으로 본다는 응답자

비율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림픽 이후 안 선수가 러시아에 계속 남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49%가 '계속 러시아에 있어야 한다'고 답해 '한국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답(31%)보다 많았습니다.

네티즌들은 "안현수, 인재인데 우리나라가 놓친듯" "안현수, 가슴이 아프다" "안현수,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