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공상정 일상사진 공개, 깜찍한 외모…관심 증폭

기사입력 2014-02-19 11:06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공상정(18·유봉여고)에 대한 관심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중국을 제치고 8년 만에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에서 공상정은 급성 위염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김아랑을 대신해 준결승전에서 출전했다.
공상정 일상사진 공개, 공상정의 일상사진이 공개돼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사진= 공상정 페이스북 캡처
↑ 공상정 일상사진 공개, 공상정의 일상사진이 공개돼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사진= 공상정 페이스북 캡처
공상정은 결승전에도 나설 예정이었지만, 건강을 회복한 김아랑이 결승전을 뛰었다. 비록 공상정은 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대표팀의 일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경기 후 그녀의 인터뷰가 공개되면서 관심을 불러 모았다. 공상정은 깜찍한 외모와 말투로 “실수 없이 끝나 다행이다. 힘들게 고생했지만 금메

달을 따서 좋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공상정의 SNS에 게재된 일상사진 등이 온라인상에 공개됐다. 공상정은 하얀 피부와 귀여운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공상정은 귀화 선수로 주목받았다. 대만 출신 화교 3세인 공상정은 2011년 한국으로 귀화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 mksports@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