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선두 싸움 싱거웠다…IBK기업은행 완승

기사입력 2013-12-01 17:31 l 최종수정 2013-12-01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기윤 기자] 여자 프로배구 선두 경쟁싸움으로 관심이 쏠렸던 1일 화성 IBK기업은행과 대전 KGC인삼공사 전. 한 팀에 일방적인 승리로 끝났다. 단 승점 1점 차로 순위가 뒤 바뀔 수 있는 경기였다. 결과 기업은행의 완승이었다.
기업은행은 1일 오후 경기 화성종합타운에서 열린 NH농협 2013-14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인삼공사와 홈경기서 세트스코어3-0(25-18 25-15 25-19)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24일 원정(대전)길에서 인삼공사에 패했한 기업은행은 이날 승리로 시즌 6승(2패, 승점 17)째를 기록,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인삼공사(4승3패, 승점13)에 승점 4점차로 달아났다.
1세트를 25-18로 잡은 기업은행은 2세트서도 승승장구였다. 카리나와 박정아가 펄펄 날았지만, 인삼공사는 주득점원 조이스(1점)의 부진이 뼈아팠다.
카리나. 사진(화성)= 한희재 기자
카리나. 사진(화성)= 한희재 기자
기업은행은 이날도 삼각편대의 위용은 대단했다. 카리나(22득점, 4블로킹)가 공격을 이끌었고, 김희진(12득점, 4블로킹, 1서브)

과 박정아(11득점, 1블로킹, 1서브)가 그 뒤를 든든히 받쳤다.
반면 인삼공사는 주득점원인 조이스가 공격성공률 20%대로 극심한 부진을 보였다. 전반적인 경기력에서도 기업은행이 득점(40-35), 블로킹(10-6), 서브(6-1)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인삼공사는 상대보다 8개 많은 19개를 실책, 무너졌다.
[coolki@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이재명 "김혜경에 첫눈에 반해…다시 태어나도 결혼할 것"
  • 조동연 측 "성폭행 증거 있다…부정행위·불륜 아냐"
  • 40대 탈북자, 의붓딸 살해 후 투신…"자주 다퉈"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