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학사정관 비리 혐의 못 찾아…내사 종결

기사입력 2010-03-04 11:34 l 최종수정 2010-03-04 11:34

입학사정관제 부정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별다른 비리 혐의를 찾아내지 못한 채 내사를 종결했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어제(3일) 학원강사 이 모 씨를 불러 조사했지만, 과외를 중개하는 목적으로 학부모들과 통화했을 뿐 서

류를 불법 거래한 사실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씨와 관련된 54명의 학생에 대해서도 대학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검토했지만,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해 내사를 종결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천권필 / chonkp@mk.co.kr>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