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순직 조종사 유가족 "이런 악천후에…" 오열

기사입력 2010-03-03 16:44 l 최종수정 2010-03-03 17:46

공군 F-5 전투기 추락 사고현장을 찾은 유가족들은 순직 조종사 이름을 목놓아 부르며 오열했습니다.
유가족들은 "안개 때문에 시야가 전혀 확보되지 않은 곳에서 훈련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유가족들은 특히 "당시 비행 가능한 기상상태였다는 공군 측 이야기는 순직한 조종사들을 명예롭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