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토지보상가 높여주겠다' 수뢰 LH 직원 덜미

기사입력 2010-03-03 10:56 l 최종수정 2010-03-03 15:53

대구 남부경찰서는 혁신도시 일대 토지보상가를 높게 책정해 준다며 금품과 향응을 주고받은 혐의로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최 모 씨와 이 모 씨를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대구혁신도시 토지사업단에서 근무하던 2007년 11월 '혁신도시에 편입된 토지의 보상가를 높게 책정해 주겠다'며 이 씨로부터 현금 150만 원과 술값 150여만 원 등 300여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구혁신도시 토지사업단 보상팀이 지주로부터 향응 등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 최 씨의 범죄 사실을 자백받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