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세훈 "전장연, 사회적 강자"…전장연 "사회적 강자는 기재부"

기사입력 2023-02-02 21:22 l 최종수정 2023-02-02 21:24
50분간 진행된 단독면담, 서로 입장차만 확인
전장연, 내일 오전 '시위 중단 여부' 발표

2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이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와 면담 중 자료를 받고 있다. / 사진 = 공동취재
↑ 2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이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와 면담 중 자료를 받고 있다. / 사진 = 공동취재

오세훈 서울시장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오늘(2일) 공개 단독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한 자리에 마주 않았지만, 50분간 이어진 대화에서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습니다.

오 시장은 "여러 차례 시위를 통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정부에 무엇을 요구하는지 잘 알려졌으니 극단적 형태의 시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2001년 오이도역 리프트 추락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서울시가 한 번도 책임 있게 리프트 사망 사고를 사과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전날 오 시장이 장애인 거주 시설을 방문해 '장애인 거주 시설을 늘려야 한다'고 말한 것은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표의 이야기를 들은 오 시장은 "전장연의 주장이 다 옳다고 쳐도 그걸 관철하려고 왜 지하철을 세우냐"면서 "정시성을 생명으로 하는 지하철 운행을 84번이나 지연시킨 것은 중범죄"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경찰은 전장연 시위자를 제대로 처벌 못 하고 있으니 우리 사회에 이 정도 사회적 강자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시장은 "시위 때문에 출근이 늦어질까 봐 자는 아이를 20∼30분 일찍 깨워야 하는 엄마도 사회적 약자"라면서 전장연이 지하철 시위를 중단하겠다고 확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박 대표는 시가 더 전향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는 "지하철의 정시성을 강조하지만, 우리는 22년간 이동권을 보장받기 위해 외쳤다"면서 "철저하게 비장애인 중심으로 갔던 열차와 중증 장애인을 태우지 않은 열차, 이런 부분도 한번 심각하게 고려해달라"고 했습니다.

이어 "진짜 사회적 강자는 기획재정부"라면서 "오 시장이 기재부에 '3월 23일까지 전장연과 만나 달라'고 말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양측 간 면담은 예정된

30분을 넘겨 약 50분정도 진행됐지만, 서울시와 전장연 모두 상대방의 요구에 확답하지 않은 채 대화를 마무리했습니다.

한편, 박 대표는 면담 후 지하철 시위 중단 여부를 정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일 오전 8시 혜화역에서 선전전을 하기로 돼 있는데 그 자리에서 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