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신흥학원 100억대 횡령 정황 포착

기사입력 2010-03-02 23:34 l 최종수정 2010-03-03 01:57

검찰이 신흥학원 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 학원에서 빠져나간 돈이 100억 원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신흥학원 전 이사장인 민주당 강성종 의원에 대한 소환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최근 구속한 신흥학원 박 모 전 사무국장이 신흥대학 등에서 횡령한 70억여 원 이외에 추가로 수십억 원의 교비가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돈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당시 신흥학원 이사장을 맡고 있던 강 의원을 이르면 이번 주에 소환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한진 / shj76@mk.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