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외 원정 절도…다이아몬드 7억 훔쳐

기사입력 2010-02-26 20:16 l 최종수정 2010-02-26 20:16

【 앵커멘트 】
일본과 대만에서 7억 원 어치의 다이아몬드 반지 6개를 훔쳐 국내로 도주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일본과 대만 현지에서 주요 뉴스로 보도됐을 정도로 국제적인 이슈를 모은, 부끄러운 대형 절도 사건이었습니다.
정원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만의 한 TV 뉴스입니다.

지난 1월 초, 대만 타이페이의 중심 101빌딩 한 보석상에서 40대 남성이 다이아몬드 반지 2개를 끼어보는 척하다 도주했다는 내용입니다.

피해 규모만 1천 200만 대만 달러, 우리 돈으로 5억여 원에 달합니다.

공교롭게도 범인은 한국인 41살 정 모 씨.

정 씨는 지난해 12월 31일에는 일본 도쿄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다이아몬드 반지 4개를 훔쳤습니다.

훔친 반지를 국내로 반입한 정 씨는 서울 종로 일대에서 1억 원에 팔아넘겼고, 이 돈은 모두 도박 등으로 탕진했습니다.

▶ 인터뷰 : 정 모 씨 / 피의자
- "(반지 팔아서 어디다 쓰셨습니까?) 빚 갚는 데 사용했습니다."

돈이 궁해진 정 씨는 내연녀로부터 2천만 원을 빼앗으려고 강원도 동

해로 갔다 국제 공조수사를 펼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절도를 위해 안면도 없는 일본, 대만 현지인들에게 무작정 통역을 부탁하고, 장난감 권총으로 위협까지 했던 정 씨, 한국인의 이미지를 단단히 망신시켰습니다.

MBN뉴스 정원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