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석렬하다'vs'재명하다' 새로운 신조어 탄생?…오픈사전서 격돌

기사입력 2022-05-14 10:19 l 최종수정 2022-05-14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 오픈사전에서 여·야 지지층 격돌
'M번방', '계양아치', '

네이버 오픈사전에 등장한 '석렬하다', '재명하다' / 사진 = 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 네이버 오픈사전에 등장한 '석렬하다', '재명하다' / 사진 = 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네이버 오픈사전에 올라온 두 개의 단어가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석렬하다', '재명하다'. 여·야 지지층들이 각각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이름에서 가져온 표현으로 격돌하고 있는 것입니다.

14일 네이버 오픈사전 국어사전 코너의 랭킹 페이지에는 '석렬하다'라는 표현이 베스트 3위 '재명하다'라는 표현이 베스트 4위에 올라왔습니다.

먼저 '석렬하다'라를 표현에는 '망칠 것을 예상했었으나 정작 망친 뒤 애석함을 담아 평가하는 말'이라는 뜻풀이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비아냥거림으로 해석됩니다.

'재명하다'라는 표현에는 '겉으로는 인자하고 너그러워 보이지만, 속은 얍삽하고 오만하다'라는 뜻풀이가 되어 있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층들이 '석렬하다'라는 단어가 오픈사전에 등장한 것에 대해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한 비난의 뜻을 담은 단어로 맞불을 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외에도 오픈사전에는 'M번방'(성폭력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민주 진영 정당에게 지어진 별명으로 N번방에서 파생된 이름), '계양아치'('계양에서 아이를 밀치다'의 줄임말), '굥정(공정한 척, 정의로운 척 행동하며 특정 상대방을 비난했지만 정작 본인은 더욱 공정과 정의를 상실해서 비난받을 행동을 했을 떄 쓰는 말) 등이 등록됐습니다.

네이버 오픈사전 운영 정책 / 사진 = 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 네이버 오픈사전 운영 정책 / 사진 = 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네이버 오픈사전 운영 정책에 따르면 '새로운 단어' 등록은 사전에 없는 단어 및 그 의미를 이용자가 직접 등록하는 서비스로 사실에 근거한 객관적인 서술 방식으로 다른 이용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표현을 선택해 작성해야 합니다.

또한 ▲서비스 성격에 맞지 않는 콘텐츠: 장난성, 욕설, 단

순 음차어, 객관적이지 않은 주장 ▲타인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콘텐츠 ▲특정 인물·단체를 비하·비방하는 단어 등의 경우에는 오픈사전 서비스에 노출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석렬하다'나 '재명하다' 등의 단어에 대해 아직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