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남·목동 고교 선택권 제한…교육계 '혼란'

기사입력 2009-12-04 17:00 l 최종수정 2009-12-04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시교육청이 첫 고교 선택제 시행을 코앞에 두고 강남과 목동 등 특정 지역의 추첨 비중을 대폭 줄이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천권필 기자!


【 기자 】
네, 서울시교육청에 나와있습니다.


【 앵커멘트 】
갑자기 방침이 바뀌면서 학생들의 혼란이 예상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설명해주시죠?


【 기자 】
네, 애초 고교선택제에 따르면 1단계에서 서울 전역에 있는 학교에 지원해 20%를 채우고, 2단계에서는 거주 지역 근처에서 40%를 지원받아 추첨 배정한다는 계획이었는데요.

이 중 2단계의 배정 방식을 경쟁률이 높게 나오는 강남과 목동 등 특정 지역에서는 거주지 우선 배정으로 바꾸겠다는 것입니다.

시교육청은 교통편과 거주지를 고려해 수험생들의 통학 거리를 줄여주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소득수준이 높은 강남과 목동 학부모들의 민원을 교육당국이 전격 수용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즉 강남과 목동, 중계동 등 소득수준과 교육열이 높은 지역의 경우 같은 학군에 속하더라도 상대적으로 통학 거리가 먼 학생들은 원하는 학교에 배정될 가능성이 크게 낮아지게 됐습니다.

더구나 이런 방침 변경을 시교육청 측이 적절한 여론 수렴 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면서 논란이 더 커지고 있는데요.

교육청 안팎에서는 낙마한 공정택 교육감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고교선택제를, 정책 노선을 달리하는 김경회 부교육감이 틀어버린 게 아니냐는 분석까지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시교육청에서 MBN뉴스 천권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포르투갈전 남았다...'카잔의 기적' 기억해"
  • "대가리 박아"…군대서 재밌는 얘기 못한다고 머리박게 한 20대 집행유예
  • 설훈 "이재명, 당 대표 내놓고 결백 입증하고 돌아와야"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