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CJ 이재환 회장 지시로 대마 오일 구입"…경찰 수사

기사입력 2021-11-30 07:00 l 최종수정 2021-11-30 0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CJ일가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 회장의 비서가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관련 진술이 나왔다는 건데요,
이 내용은 강재묵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 기자 】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은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친동생으로 CJ 파워캐스트 대표이사를 지낸 인물입니다.

그런데 이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경찰이 이 회장의 비서인 A 씨를 소환조사하는 과정에서 "회장의 지시로 CBD 오일을 샀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겁니다.

또한 CBD 오일을 구매하는데 사용한 카드 역시 이 회장의 소유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칸나비디올' CBD 오일은 대마 성분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마약류관리법에 '대마'로 분류됩니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매매와 매매알선 행위가 금지되어 있으며, 식약처 허가 아래 일부 치료 목적으로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앞서 경찰은 식약처 의뢰로 마약류 취급 사이트를 수사하던 중, 지난 7월 A 씨의 범죄 혐의점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추가 조사를 통해 이 회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강재묵입니다. [mook@mbn.co.kr]

영상편집 : 유수진
그 래 픽 : 김윤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김건희 여사 바이든과 인사…양국 식재료 사용한 요리 선보여
  • [정치톡톡] 이재명 지지율 초박빙 / 5·18 망언에 해촉 / 봉하 찾는 한덕수
  • 현대차, 미국에 6조 투자 선물…중간선거 앞둔 바이든 '화색'
  • 자재값 급등에 건설사 수주 포기 속출…서울 상반기 분양 76% 급감
  • 홍준표 "이재용 안쓰러워…사면·복권 안 돼 피고인 신분"
  • 차 창문 밖으로 커피 버리자 신고…"처음이라 처분 어려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