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기사입력 2021-09-25 09:54 l 최종수정 2021-09-25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싸이런픽처스 측 피해 보상금 제시
“20년 쓴 영업용 번호라 바꾸기 어려워”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최근 글로벌 화제작으로 떠오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휴대전화 번호 노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드라마 제작사 측이 피해자에게 100만 원을 보상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은 경북 성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김 모 씨입니다.

그는 지난주 금요일부터 수천 통의 전화와 문자에 시달렸습니다. 김 씨는 24일 SBS 측과의 인터뷰에서 전화를 받으면 말없이 끊어버리고, 욕설을 퍼붓는 사람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빚이 12억 원 정도 있다. 오징어 게임에서 승리하면 인생 역전이 가능하다 해서 연락했다” 등의 황당한 내용의 메시지도 있었다고 호소했습니다.

김 씨에 따르면 제작사 싸이런픽처스 측은 제작 과정의 실수를 인정하며 김 씨에게 피해 보상금으로 100만 원을 제안했다고 했습니다.

다만 김 씨는 노출된 번호가 영업용 휴대전화 번호이기 때문에 바꾸기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그는 “이 번호를 쓴 지는 한 거의 20년 가까이 된다”며 “주문 전화도 계속 와서 전화를 수시로 받고 문자도 받는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제작사 측은 “(전화번호가) 나간 것은 어떻게 할 수 없고, 의도치 않은 부분이라 번호를 바꾸는 방법 밖에 없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경제적 문제로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해 최후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는 내용입니다.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된 시점은 ‘오징어 게임’ 시즌 1 1화에서 등장인물에게 게임 참가를 제안하고, 명함을 건네주는 장면에서 사용됐습니다. 드라마 안에서는 8자리 전화번호만 등장합니다. 다만 노출된 8자리 번호로 전화를 걸어도 010이 생략된 것으로 간주돼 자동으로 정상 연결되기 때문에 이 같은 문제가 발생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오징어 게임’ 영화용 전화번호 사용 못 하는 이유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스틸컷 / 사진=넷플릭스

국내에서도 영상물 제작 시 전화번호 노출이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다만 이번 오징어 게임 사태처럼 매번 개인정보 노출 사례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촬영을 위해 ‘영화용 전화번호’를 활용하거나, 촬영 관계자의 번호를 사용하는 등의 조치를 마련하기 때문입니다.

2011년부터 영화진흥위원회는 유선·이동통신 전화 6개 회선을 마련해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합니다. 스크린 노출용 제공 서비스인데 해당 유선 번호로 전화를 걸어보면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제공하는 스크린 노출용 전화번호입니다”라는 안내가 나옵니다. 무선 전화번호에 전화하면 신호음만 이어질 뿐 받지 않습니다.



다만 문제가 된 ‘오징어 게임’은 극장 개봉 영화가 아닌 넷플릭스에서 상영되기 때문에 한국영화로 분류되지 않습니다. 영진위에 ‘영화용 전화번호’를 사전 신청했더라도 이용이 불가능합니다. 영진위는 영화발전기금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극장 개봉작이 아닌 경우 해당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이재명 "김혜경에 첫눈에 반해…다시 태어나도 결혼할 것"
  • 40대 탈북자, 의붓딸 살해 후 투신…"자주 다퉈"
  • 오미크론 누적 감염자 24명, 1300여 명 노출…전국 확산 가능성↑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