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키이스트 측 "지수 '학폭' 의혹? 이메일 제보 받겠다" [전문]

기사입력 2021-03-03 11:23 l 최종수정 2021-03-03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수 / 사진=스타투데이
↑ 지수 / 사진=스타투데이

배우 지수가 학폭(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키이스트 측이 입장을 내놨습니다.

키이스트 측은 3일(오늘) 공식 입장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라고 입을 열었습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며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어제(2일) 네이트판 홈페이지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서울 강북구 서라벌 중학교를 나온 '김지수(배우 지수)'와 동문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김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김지수는)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김지수가 포함된 그때의 일진들은 상당히 조직적이었다"며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작성자는 지수를 향해 "당신이 괴롭혔던 수많은 사람들의 그 기억은 저처럼 평생 잊혀지지 않는다"고 말하며 서라벌중학교 졸업증명서 서류 사진과 함께 지수의 졸업 사진을 함께 첨부했습니다.

한편 지수는 현재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입니다.

▲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

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유송희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songhee9315@daum.net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인이 양모 추정 옥중편지 "사랑하는 남편 하이 ^^"..."죄책감 없다" 분노
  • 故손정민 씨와 친구 A씨의 술자리가 "처음 본 광경"?
  • 이성윤 이르면 오늘 기소, '사퇴' '유임' '승진' 기로
  • [엠픽] 버스에 여자친구 밀어버린 남자친구…"후회 안 한다"
  • [영상] 발코니 바닥이 '우지끈'…파티 참석자들 한순간 추락
  • 박신영, 교통사고로 배달원 사망…"유족에 머리숙여 사죄"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