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20-11-26 19:30 l 최종수정 2020-11-26 1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런 3차 대유행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안타깝게도 방역당국은 다음 달 초까지, 그러니까 다음 주말쯤이 되겠죠. 이때까지 하루 400명에서 600명대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2단계 격상 효과가 나타나려면 최소 한두 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2단계가 잘 지켜질 경우 3차 대유행의 예상정점은 다음 주말쯤입니다.

▶ 인터뷰 : 이상원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수학적 예측결과 12월 초까지는 일일 400~600명대의 신규확진자가 지속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2주 동안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는 14.7%까지 늘었고, 연쇄 감염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일단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날지 확인한 뒤 2.5단계 격상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입니다.

또, 위중증환자는 상대적으로 적은 78명으로, 젊은 층 확진자가 많아 급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거리두기에 실패해 감염자가 폭증할 경우입니다.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지난 23일)
- "하루에 한 9만 건 정도 검사가 가능한 걸로 보고 있는데, 최근에 저희가 검사 가능한 기관을 한 30여 개 정도 더 확대를 했습니다."

현재 전국에 중증환자가 입원 가능한 병상은 110개, 생활치료센터는 정원 중 52%가 차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취재: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혁준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대일외국어고등학교 프랑스어과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
    2005년 MBN 입사
    노동, 환경, 부동산, 금융, 국제, 유통, 보건복지 취재
  • 기자는 취재로 말합니다...
화제 뉴스
  • 삼일절, 대통령은 "한일 협력"…대권 선호도 1위 이재명은 "친일잔재 청산"
  • 주호영 "문재인식 포퓰리즘 '닥치고 더더더' 완성 단계"
  • 전국민 무료접종인데…건강보험, 코로나19 백신 접종비 70% 부담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