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20-11-24 19:19 l 최종수정 2020-11-24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인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이 숨졌습니다.
이 남성은 범행 후, 음독을 했는데, 근무 당시에는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대구 신암동의 한 새마을금고 내부로 경찰이 들어갑니다.

입구 앞과 주변 등에는 핏자국이 선명합니다.

오늘 오전 11시 20분쯤.

60대 남성이 새마을금고에서 흉기를 휘둘러 30, 40대 남녀직원 2명이 숨졌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앉아서 놀고 보고 있으니까, 사람이 넘어지는 것이에요. 앞에 전부 피인 거야…. 범인을 잡아서 바로 수갑 채워서 데려갔어요."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흉기를 휘두른 남성은 이 새마을금고의 전직 감사로, 범행 직후 농약을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범행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직원 4명이 근무 중이었습니다.

임원이던 남성은 평소 직원들과 소송 등으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성추행으로)해고가 되고 난 이후에 다시 소송해서 다시 복직을 한 거예요. 감사를 하다가 사임을 하고…. 또 (피해자가)소송을 걸었어요."

경찰은 원한관계로 인한 범행으로 보고 직원 등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입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일절, 대통령은 "한일 협력"…대권 선호도 1위 이재명은 "친일잔재 청산"
  • "죽으면 책임질게" 응급환자 탄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선처 호소'
  • 문 대통령 "잘한다" 41.8% vs "못한다" 53.6%…정당 지지도 '박빙'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