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인당 2포기 제한해도 배추 5,000포기 반나절 만에 매진

기사입력 2020-10-18 10:11 l 최종수정 2020-10-18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배추가 아니라 금추입니다.
54일이라는 역대 가장 긴 장마와 태풍으로 배추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는데, 매장에 풀리기가 무섭게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현장음)
- "1인당 2포기입니다."

배추를 사려는 사람들로 서울의 한 대형 마트가 북적입니다.

「유통업체가 전국 100여 개 지점에 2,000원대 배추를 준비했는데 총 5,000포기가 반나절 만에 동났습니다.」

▶ 스탠딩 : 이상주 / 기자
- "긴 장마와 태풍으로 올해 생산량이 줄면서 배추 한 포기당 가격은 지난해 2배 이상 뛰었습니다."

한 부부는 매장 오픈 30분 전부터 줄을 섰습니다.

▶ 인터뷰 : 박건희 / 서울 충현동
- "초기에는 12,000원까지 갔었어요. 우리 식구가 4인인데 30~40포기 정도 먹습니다. 아침 일찍 인터넷에서 가격을 보고 사러 나왔습니다. (더 사고 싶은데) 1인당 2포기라니까."

「4인 가족, 배추 20포기는 지금 시세로 43만 원 이상으로, 지난해보다 50% 넘게 올랐습니다.」

다만, 김장용 가을배추의 평균 생산량이 129만 5,000톤으로, 고랭지 배추 출하량의 3배라는 점에서 다음 달이면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전성빈 / 마트 관계자
- "가격이 많이 오른 상태인데 (본격적으로) 배추가 출하되면서 가격대가 조금씩 안정화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12월에는 도매가격이 포기당 1,000원대로 떨어질 것이라며 주요 농산물 가격 안정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화제 뉴스
  • 난동부리다 풀려난 50대…흉기로 이웃 살해
  • [트라우마에 우는 탈북민③] [단독] 하나원, '탈북민 상담'에 있는 예산도 절반만 사용
  • 2배 뛴 종부세 고지서 발송…대상자·세액 역대 '최대'
  • 화이자·모더나로 일상 회복 기대감…다른 코로나19 백신은?
  • 서울 야간 지하철 20% 감축…연말까지 '멈춤 기간' 선포
  • 코스피 2602.59 역대 최고치 경신…13일 연속 외국인 '사자' 행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