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석열 총장, '라임 술 접대 의혹' 연루된 검사들 수사 전격 지시

기사입력 2020-10-18 09:14 l 최종수정 2020-10-2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라임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등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수사를 전격 지시했습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라임의 실질적 전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전날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라고도 했습니다.

윤 총장의 수사 지시는 김 전 회장의 '로비 의혹' 폭로 하루 만에 나왔습니다.

수사 지시 배경에는 김 전 회장 폭로의 파장이 커지면서 신속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윤 총장의 판단이 깔려 있다는 분석입니다.

김 전 회장의 주장이 담긴 '옥중 입장문'에 접대 비용 등이 구체적으로 기재돼있다는 점도 정식 수사로의 전환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보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감찰 착수를 지시한 데 이어 정식 수사까지 시작되면서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가 확전하는 형국입니다.

법무부는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한 감찰을 진행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신규확진 583명, 수도권서만 402명…거리두기 격상 '솔솔'
  • 전국 고검장 6인 "검찰 정치적 중립성 훼손…추 장관, 판단 재고해달라"
  • '별장 성 접대' 윤중천 징역 5년 6개월 확정…성범죄는 처벌 못 해
  •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경기방어' 집중
  • [단독] 또 만취한 전동 킥보드 교차로서 '쾅'…"규제 강화" 목소리
  • 테슬라, 9천500대 리콜…지붕 부품·볼트 조임 결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