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다음 주 한글날도 '도심 집회' 예고…마찰 '불씨' 여전

정수정 기자l기사입력 2020-10-04 08:39 l 최종수정 2020-10-04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개천절 집회는 큰 충돌없이 지나갔지만, 다음 주말에도 서울 도심 집회가 예고됐습니다.
경찰은 또다시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혀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오는 9일 한글날에 서울 도심에서 예고된 집회는 50여 건입니다.

집회 신고를 한 단체는 12개, 광화문과 경복궁역 일대에서만 4천여 명 규모의 집회가 신고됐습니다.

정부는 한글날에도 도심 집회를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1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에 대해서는 모두 금지를 통고하고 한글날 집회 차량과 인원을 빈틈없이 단속한다는 방침입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국무총리
- "불법적인 집회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서 철저하게 여러분께서 법에 따라서 질서를 유지해주는 노력을…."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경찰이 한글날에도 불법 집회를 원천 봉쇄하고 위험 요인을 사전 차단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라북도 등 일부 지자체는 다음 주에도 전세버스 2천1백여 대의 디지털운행기록장치, GPS를 전수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불법집회 참가자에게는 3백만 원 이하의 벌금 등을 부과하는 등 강력 조치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일부 보수단체들은 "어떠한 희생을 치르더라도 집회의 자유를 지켜내겠다"며 집회금지 통고를 받으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혀 또다시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정수정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부 사건팀 기자
  • 가장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삼일절, 대통령은 "한일 협력"…대권 선호도 1위 이재명은 "친일잔재 청산"
  • 조태용 "문 정부 대일인식 갈팡질팡…'정신분열적' 비판도"
  • "죽으면 책임질게" 응급환자 탄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선처 호소'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