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50kg 슈퍼 호박 탄생…국내 기록 경신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0-08-24 09:21 l 최종수정 2020-08-25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남 의령에서 무게만 450kg에 육박하는 초대형 호박이 탄생해 화제입니다.
하루 4kg씩 늘어나 4개월 만에 슈퍼호박이 된 건데,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커고 있다고 합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남 의령군의 한 농장입니다.

비닐하우스 안으로 들어가자 호박 넝쿨 사이로 어른 몸집만 한 호박이 눈길을 끕니다.

4미터 둘레에, 무게만 450kg에 육박하는 초대형 호박입니다.

이 슈퍼호박은 지난해 전남 영암에서 생산된 호박보다 무려 130kg 이상 더 나갑니다.

슈퍼호박을 키우려면 500개 이상의 호박잎 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그래서 24시간 바람이 통하게 하고, 흙도 수시로 갈아줘야 합니다.

▶ 인터뷰 : 양재명 / 농장주
- "기습 폭우가 의령에도 시간당 100mm가량 왔습니다. 침수 위기까지 왔었는데 그때가 가장 위기였어요."

이런 노력 끝에 하루 4kg씩 무게가 늘어났고, 불과 4개월 만에 슈퍼호박이 되었습니다.

▶ 인터뷰 : 양재명 / 농장주
- "원래는 국내 기록 경신이 목표였는데 달성했기 때문에 일본 기록인 500kg대를 경신하는 게 목표입니다."

슈퍼호박은 올해 10월에 열리는 '박과 채소 챔피언 선발대회'에 출품해 그 위용을 뽐낼 예정입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진은석 기자



화제 뉴스
  • 노르웨이서 화이자 백신 맞은 23명 사망…"열·메스꺼움 부작용도"
  • 인터넷서 퍼진 '정인이 동영상'… 경찰 "정인이와 관련 없어"
  • 갤럭시S21 출시…시스템반도체 역량 강화 승부수
  • 확산세 심상치 않은 부산…하루 36.7명 꼴 감염
  • 日 해상자위대, 미국과 해상 연합훈련…중국·북한 견제?
  • 웃은 조국, 우쿨렐레 치며 '고마워요'…하루만에 바뀐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