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용인 우리제일교회 집단감염 원인으로 '성가대·교회 식당 주목'

기사입력 2020-08-14 17:59 l 최종수정 2020-08-21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14일) 오후 현재, 경기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서 지난 나흘간 총 7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용인과 주변 지역 사회의 집단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현재 교회 신도들에 대한 검사가 계속 진행 중이고, 확진자들의 가족과 지인 등 접촉자는 아직 제대로 파악도 안 된 상태여서 확진자가 얼마나 늘어날지 가늠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용인 지역 내 단일 집단에서의 최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태여서 시 방역당국은 감염 원인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설립 30주년을 맞는 우리제일교회는 신도 수가 1천100명가량 되는 중견 교회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4일) 12시 기준으로 우리제일교회에서 60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나흘간 총 7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교회 관련이 70명, 이들로 인한 추가 전파 사례가 2명입니다.

60명은 어제(13일) 정오부터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 수치입니다. 방대본은 매일 정오를 기준으로 다음날 12시까지 확진자수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앞서 방대본에서는 지난 11∼12일 우리제일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온 이후 교인과 접촉자에 대한 검사 결과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고 어제(13일) 오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매일 확진자 수를 집계한 용인시의 통계와 방대본의 발표내용을 살펴보면 교회 확진자가 어제(13일)부터 급격하게 증가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용인시에서는 11일 1명, 12일 4명, 13일 20명, 14일 34명 등 총 59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는 시 방역당국이 감염원인으로 주목한 성가대 신도들을 우선 검사한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됩니다.

시방역당국은 최초 확진자가 성가대에서 활동한 것을 확인하고 그제(12일)부터 성가대 신도 68명을 먼저 검체검사를 했습니다. 이 가운데 25명의 확진자가 이틀 동안 연달아 나왔습니다.

교회 신도 확진자 70명의 35.7%를 차지하는 수치입니다.

교회 측도 성가대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점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성가대에서도 신도들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 찬양했고, 찬양하는 동안은 마스크를 벗었지만, 찬양이 끝나면 다시 마스크를 쓰는 등 나름 조심한다고 했다"면서 "그런데도 확진자가 나와 신도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마스크를 벗고 노래를 할 경우 대화를 할 때보다 바이러스가 좀 더 멀리 퍼질 수 있어 거리두기를 했음에도 감염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성가대뿐 아니라 9일 예배 후 교회 식당에서 확진자를 포함한 교회 관계자들이 식사를 함께한 것도 감염원인 중 하나로 지적됩니다.

그러나 식당 이용자 가운데 몇 명이나 확진됐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교회 측은 "전국에서 코로나19 발병 이후 지난 2월부터 우리 교회에

서는 식당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가 그날(9일) 처음으로 교회 주차요원들과 봉사자, 목사, 부목사, 집사들끼리 밥을 먹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서 너무 안타깝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시 방역당국은 집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우리제일교회를 오는 28일까지 폐쇄 조치하고 지역 내 754개 종교시설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감동적인 이건희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에…삼성 "가짜다"
  • 검찰, '성관계 촬영·유포' 종근당 장남에 징역 5년 구형
  • 쇠징 박힌 신발 신고 후배 얼굴 걷어찬 10대 징역형
  • 뉴질랜드서 생후 하루 신생아, 가정집 개에 물려 참변
  • "외교부 장관님, 저를 아시는지요" 유승준, 강경화에 장문 편지
  • 호주 정계에 등장한 '신스틸러' 파리, 입안으로 쏘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