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황극 강간범 역할 무죄' 2심은 어떻게?…12일 항소심 첫 공판

기사입력 2020-08-10 09:41 l 최종수정 2020-08-17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상황극이라는 말만 믿고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여성을 성폭행하고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남성에 대한 항소심이 이번 주부터 시작됩니다.

오늘(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모레(12일) 오전 10시 법원 316호 법정에서 39살 오 모 씨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주거침입 강간과 절도 혐의 사건 항소심 첫 공판을 엽니다.

오 씨는 지난해 8월 랜덤 채팅 앱에서 프로필을 '35세 여성'으로 꾸민 뒤 "강간당하고 싶은데 만나서 상황극 할 남성을 찾는다"라는 취지로 29살 이 모 씨가 올린 글을 보고 세종시 한 원룸에 침입해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가 범행하는 과정에서 실제 강간일 수도 있다는 점을 충분히 알았을 것이라며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1심을 맡은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찬 부장판사)는 그러나 "이 씨 속임수에 넘어가 강간 도구로만 이용됐을 뿐 범죄 의도(범의)는 없었다"며 오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우연한 사정의 연속적인 결합이 있었다는 점과 오 씨가 '지금 이게 실제 범행'이라고 인식했을 법한 상황이라고 보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는 것이 주요 이유였습니다.

검찰은 "피해자의 성적 자기 결정권은 고려하지 않은 채 놀이, 상황극, 플레이라는 이름으로 오 씨에게

면죄부를 준 것과 다름없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항소장을 냈습니다.

이에 따라 항소심에선 오 씨 범행의 고의성 인정 여부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 간 법리 다툼이 다시 벌어질 전망입니다.

피해자를 성폭행하도록 오 씨를 유도한 혐의로 징역 13년을 선고받은 이 씨도 "형이 너무 무겁다"는 등 이유로 항소해 함께 재판을 받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낙연 "공수처 막으면 좌시 않을 것"…야당 몫 추천 철회 요구도
  • [속보] 코로나 신규확진 88명…지역 72명·해외유입 16명
  • 박능후 "저도 오늘 독감백신 접종…전문가 믿어달라"
  • [속보]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안, 미 상원 본회의 통과
  • '단풍 절정' 한라산 풍경?…코로나19 확산에도 탐방객 '북적'
  • "BTS보다 못하다"…외교부 대중국 저자세 외교 비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