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추행범"…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기사입력 2020-07-14 08:19 l 최종수정 2020-07-2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14일) 새벽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었습니다. 누구의 소행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오늘(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안내 팻말 위에 박 시장을 비난하는 게시물이 붙어 있는 것을 청사 관리자가 발견했습니다.

이 게시물은 이날 오전 6시 20분쯤 제거됐습니다.

인근 서울도서관 앞 안내 팻말에도 유사한 게시물이 붙었다가 제거됐습니다.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청테이프로 글자를 만든 이 게시물을 직접 붙였다고 주장하는 사용자의 글이 이날 오전 5시 27분쯤 올라왔습니다.

'박원순시葬반대'라는 별명을 쓰는 이 사용자는 서울시청사 정문 앞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붙은 게시물의 사진과 함께 청테이프의 사진을 올리면서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시간이나마 이 ○밥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랍니다"라고 썼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확히 누가 언제 게시물을 붙였는지는 지금으로서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고소고발 등 여부는 시 내부에서 논의를 해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코로나19 의료진부터 내달 첫 백신 접종…1분기엔 2종류 접종
  • [속보] 헌재, 공수처법 '합헌' 결정…일부 청구는 각하
  • 동학개미 '활짝'…삼성전자, 주당 1932원 '특별배당'
  • '1인당 10만 원' 경기도 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은?
  • 여기자 "성추행" vs 주호영 "명예훼손"…CCTV 영상에선
  • 조국 "딸 피부과 신청한 적 없어"…관련보도 부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