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원순 고소인 측 "피해 호소했다"…서울시, 책임론에 '침묵'

기사입력 2020-07-13 18:01 l 최종수정 2020-07-2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 씨 측이 오늘(13일) 기자회견에서 피해 사실을 서울시 관계자들에게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다고 주장하면서 서울시 책임론이 불거졌습니다.

그러나 서울시는 이에 관해 해명 없이 계속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이날 A 씨 측 기자회견에 앞서 장례위원회 명의로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립니다"라는 메시지가 배포됐을 뿐, 서울시 차원의 공식 반응은 전혀 나오지 않았습니다.

A 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기자회견에서 "범행이 비서직을 수행하는 4년 기간 그리고 피해자가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이후에도 지속됐다"며 "집무실 안 내실이나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고 신체적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해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는 이런 지속적 피해에 대해 여러 차례에 걸쳐 호소했고 동료 공무원이 (시장으로부터) 전송받은 사진을 본 적이 있다. 이런 성적 괴롭힘에 대해 비서관에게 부서를 옮겨줄 것을 요청하면서 언급한 적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후에도 서울시 차원의 조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입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이번 사건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라며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 업무는 시장 심기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이라며 피해를 사소하게 만들어 더이상 말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서울시 관계자는 이에 관한 연합뉴스의 확인 요청에 비공식 답변으로 "인권담당관이나 여성가족정책과 등 공식 창구로는 관련 사항이 신고로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기자회견 내용은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출신 인사들 역시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입니다. 이들은 대부분 박 시장 장례위원회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시장 비서관으로 일했던 한 인사는 "고소인이 누구인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해당 인물로 짐작되는 비서와는 근무 시기가 겹치지 않아 관련 내용에 관해 언급하기 어렵다"며 "이전에 그런 일이 있었다는 얘기도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장례위원회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언론에 "아직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고인을 보내드리는데

집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점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메시지를 배포했습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는 본 사건의 피해자가 성추행 피해를 입었던 직장"이라며 "규정에 의해 서울시는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