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기사입력 2020-07-13 16:26 l 최종수정 2020-07-20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법무부가 공개하지 않은 장관 입장 가안문이 유출됐다는 논란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오늘(13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법세련은 추 장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의 공동정범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단체는 "추 장관 보좌관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몇 명에게 법무부 입장문 초안을 보낸 것은 공개돼선 안 될 직무상 비밀을 누설한 것이고, 추 장관도 이에 가담한 것"이라며 고발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추 장관이 법무부 간부들의 대면보고를 거의 받지 않고 있으며, 과거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인 이규진 정책보좌관을 통해 보고가 이뤄진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국가공무원법상 성실의무를 위반하고 실무를 책임지고 있는 법무부 간부들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방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추 장관은 관련 의혹을 부인한 바 있습니다.

이날 법세련의 고발장 접수가 보도된 후에도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을 고발한다"고 비판적 입장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은 "(언론은) 왜곡을 통해 의혹 보도 형식으로 기사를 썼고, 야당 대표까지 나서서 오보 낸 언론과 같은 말을 한다"며 "이후 어느 단체가 장관을 엄청난 죄목으로 고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 의혹 보도가 사실이 된 양 '장관 공무상 기밀 누설 피소'라며 대서특필한다"며 "검언유착 못지않게 심각한 권언유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법세련은 고발에 이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의 수

사를 신속히 진행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습니다.

앞서 법세련은 입장문 가안 유출 논란을 두고 최 대표를 비롯해 SNS에 가안을 먼저 올린 것으로 알려진 최민희 전 의원, 이를 유출한 의혹을 받는 추 장관의 보좌관 등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와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10일 고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