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 "문 대통령 개원연설 8번이나 고쳐 써"…답답함 토로

기사입력 2020-07-01 17:40 l 최종수정 2020-07-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야의 대치로 21대 국회 개원식이 열리지 못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연설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는 오늘(1일) "제때 연설이 이뤄지지 못해 답답하다", "정성껏 준비한 연설문이 구문이 됐다" 등의 성토가 터져 나왔습니다.

현 국회 상황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담긴 발언인 동시에 정상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촉구성 메시지로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5일 개원연설을 할 수 있으리라 보고 긴 연설문을 준비했다"며 "그러나 개원식 지체 탓에 구문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도 반납하고 연설문 작성에 몰두했음에도 개원식은 또 무산됐다"며 "이제까지 세 차례 전면 개작을 했고, 크고 작은 수정작업을 포함하면 여덟 차례나 연설문을 고쳐 썼다"고 전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연설문에는 코로나 국난극복 의지, 한국판 뉴딜 구상 등이 담겼다"며 "국무회의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 분량을 뛰어넘는, 30분 이상에 해당하는 긴 연설문"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연설문 내용대로 국민의 삶을 보듬는 데 주력하겠으나, 다만 심혈을 기울인 연설문은 사장될 위기"라며 "대통령이 개원을 축하하는 일이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습니

다.

강기정 정무수석 역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증유의 위기 속에 국민의 여망을 하루라도 빨리 전하면 좋으련만, 개원식이 한달 째 열릴 기미가 없다"며 "사람들이 개원연설에 관해 물을 때마다 한숨을 쉰다"고 말했습니다.

강 수석은 "역대 가장 많이 지연된 개원연설은 18대 국회(7월 11일) 때였다"고 부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작심발언 파문…검찰 내부 "권력기생 검사 부끄럽다" 비판
  • 일본제철 "즉시항고 예정"…향후 자산 매각 절차는?
  • 코로나19 확진자 병원·격리자 별도 고사장서 수능 본다
  • 부동산·공수처 후속법 통과…통합당 앉은 채 표결 불참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서울 곳곳 차량 통제 해제…잠수교는 사흘째 출입 통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