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전신문고'로 코로나19 관련 국민 신고·제안 받는다"

기사입력 2020-07-01 13:09 l 최종수정 2020-07-0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상 생활에서 누구나 코로나19 관련 위험요소나 방역 사각지대를 확인하면 누구나 방역 당국에 직접 신고·제안할 수 있게됩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오늘(1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오늘(1일)부터 안전신문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국민들의 신고나 제안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최근 지역사회 환자 발생은 하루 30명 내외로 다소 감소하고 있으며 수도권의 환자 수는 줄어들고 있다"며 "감염병 발생의 양상을 살펴보면 대형 시설의 집단 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이나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며 안전신문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며 "제시해주시는 의견들에 대해서는 방역 수칙에 반영하거나, 현장 점

검 등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 많은 관심과 협조,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51명 늘어 1만2850명입니다. 이 가운데 완치돼 격리가 해제된 이는 1만1613명이고, 치료 중인 사람은 955명입니다. 누적 사망자는 282명으로 하루 전과 같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