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n번방 성 착취물 구매 131명 검거…80%가 10∼20대

기사입력 2020-07-01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텔레그램 'n번방'에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구매한 13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적게는 200여개에서 많게는 1만4000여개에 이르는 성 착취물을 1만∼30만원에 산 것으로 드러났으며, 구매자 중 80% 이상이 10∼20대였다.
경찰은 이들 중 성 착취물 구매뿐만 아니라 불법 촬영물과 성 착취물을 제작한 2명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약칭 청소년성보호법) 등 혐의로 구속하고, 129명을 청소년성보호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갓갓' 문형욱(24)으로부터 n번방을 물려받은 '켈리' 신모(32)씨 또는 n번방에서 유포된 성 착취물을 대량 수집해 되판 10대 5명의 구매자다. 조사 결과 1회에 성 착취물 211개에서 최대 1만4190개까지 산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들이 구매한 성 착취물은 재유포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매자들의 연령대는 20대가 104명(79.4%)

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17명(13%), 10대 7명(5.4%), 40대 이상 3명(2.2%) 순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확인된 피해자들에 대해서 관계기관과 협조해 피해자 보호·지원 조치를 하고, 구매자들이 갖고 있던 성 착취물 10만여 건을 모두 삭제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인이 양모 추정 옥중편지 "사랑하는 남편 하이 ^^"..."죄책감 없다" 분노
  • 故손정민 씨와 친구 A씨의 술자리가 "처음 본 광경"?
  • 이성윤 이르면 오늘 기소, '사퇴' '유임' '승진' 기로
  • [엠픽] 버스에 여자친구 밀어버린 남자친구…"후회 안 한다"
  • [영상] 발코니 바닥이 '우지끈'…파티 참석자들 한순간 추락
  • 박신영, 교통사고로 배달원 사망…"유족에 머리숙여 사죄"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