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n번방 성착취물 재판매자 첫 구속…법원 "사안 중대"

기사입력 2020-07-01 09:39 l 최종수정 2020-07-01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동 성착취물을 구매한 뒤 다크웹을 통해 되판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n번방의 공범이나 유료회원이 아닌 단순 유포자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된 첫 사례입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박사방과 n번방에서 성착취물 영상 3천여 개를 사모은 20대 남성 이 모 씨.

이 씨는 추적이 어려운 다크웹을 통해 이 영상물을 되팔아 1백만 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챙겼습니다.

법원은 이 씨에게 아동성착취물 유포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공범이 아니면서 단순히 영상을 재판매한 혐의로 구속된 첫 사례입니다.

「 앞서 법원에 출석한 이 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의 관계는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 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또, 이 씨가 판매한 성착취물의 규모와 그로 인한 피해 정도에 비추어 사안이 중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운영자가 붙잡혔지만 이미 유포된 영상으로 2차 피해가 이어지자, 성착취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수사당국은 이 씨와 같이 성착취물을 되팔거나 판매 광고글을 올린 수십 명에 대해서 추가 소환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편집: 한남선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