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더 배워서 연봉 두 배? 연봉 낮춰라"…김두관 겨냥 청원까지

기사입력 2020-06-30 16:03 l 최종수정 2020-06-3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관련, 소신 발언을 이어가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청와대 청원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6일 이른바 '인국공 사태'에 대한 청년들의 분노에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라고 언급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습니다.

이에 오늘(3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김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의 연봉을 보좌관 수준으로 낮춰주십시오'란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을 올린 청원인은 "김 의원님이 말한 것처럼 조금 더 배웠다고 두 배 받는 건 억울하다"며 "같은 의견인 민주당 의원들의 연봉을 보좌관 수준으로 낮추고 받는 특권들도 내려놓으면 혈세 절감도 되고 민주당의 진심도 느껴질 듯"이라고 썼습니다.

또 다른 청원인은 전날(29일) '국회의원님들의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맞춰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게재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하루만에 2만 5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해당 청원인은 "김두관 의원님께서 제 인생의 큰 울림을 줬다"며 "잠 안자며 공부하고, 스펙 쌓고, 발전을 위해 쏟아 부은 내 모든 행동이 얼마나 불공정한 결과를 위한 것이었는지 반성하게 됐다"고 비꼬았습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많이 배우시고 훌륭하신 국회의원님들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며 "많이 배우셨다고 고액 연봉을 가져가시는 건 너무 불공정하지 않나.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회의원의 월급을 최저임금으로

지급해라"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의원은 해당 논란에 대해 정부 정책 옹호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내로남불`이란 지적을 받은 아들 유학 사실과 관련해선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가족털기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나"라며 "(관련 논란이) 제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반발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6천원서 4백원으로 폭락했던 종목 살아났다…소송 휩싸인 거래소
  • 용인 우리제일교회 집단감염 원인으로 '성가대·교회 식당 주목'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되면…프로야구 무관중·클럽 운영중단
  • "뱃살이 끼어서 추락 방지"…중국서 우물 빠진 남성 '구사일생'
  • 강남구 현대고 3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생들 조기 하교
  • KBS 연구동 화장실 몰카 개그맨, 첫 재판서 "혐의 모두 인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