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심정지' 신생아 응급처치한 구급대원들…2분 만에 다시 살려내

기사입력 2020-06-30 15:33 l 최종수정 2020-07-0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북 진천소방서 구급대원들이 신속한 응급조치로 산모의 분만을 돕고, 태어나자마자 심정지 된 신생아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오늘(30일) 진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5시 8분 진천읍에 거주하는 44살 A 씨가 분만하려고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46살 이재성 소방위, 27살 염달선 소방교, 24살 손민정 대원이 신고 후 2분 만에 도착했을 당시 A 씨는 이미 분만이 시작된 상태였습니다.

병원으로 이송하기 늦었다고 판단한 구급대원들은 전화로 의사 지시를 받으면서 유도 분만에 나섰고 A 씨는 10분 만에 여아를 출산했습니다.

안도의 한숨을 내쉰 것도 잠시, 구급대원들은 다시 바짝 긴장했습니다.

태어난 아기가 호흡과 맥박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기 때문입니다.

대원들은 서둘러 긴급 심폐소생술을 펼쳤고 다행히 2분 만에 아기의 호흡과 맥박이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곧바로 산모와 아기를 천안의 산부인과로 이송했고, 구급차 안에서 탯줄을 자른 뒤에야 온몸에

흘러내린 땀을 닦을 수 있었습니다.

이들의 신속한 응급 구조 덕분에 병원에 입원한 A 씨와 아기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원들은 "아찔한 순간이었지만 당직 의사의 지시에 따라 신속하고 차분하게 대응했고, 신생아 호흡이 돌아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다"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해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