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법 쓰레기 산 만든 폐기물 업체…공무원도 한통속

기사입력 2020-06-30 09:19 l 최종수정 2020-06-30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영업정지 기간에 수만 톤의 쓰레기를 반입해 15억 원을 넘게 챙긴 폐기물 처리업체가 적발됐습니다.
불법을 눈감아주고 대가를 받은 공무원과 이들을 연결해 준 지역 언론사 기자도 검거됐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야적장에 온갖 폐기물이 가득 쌓여 있습니다.

한쪽엔 쓰레기를 묻으려고 깊게 구덩이를 파놓은 게 보입니다.

허가된 보관량을 초과해 영업정지를 받은 폐기물 처리업체인데, 이 기간에도 버젓이 쓰레기를 들여오다 적발됐습니다.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현장엔 여전히 쓰레기가 산을 이루고 있는데요. 영업정지 기간인 2018년 6월부터 7개월 동안 허용양의 40배인 2만 3000톤을 반입해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업체 대표는 쓰레기를 받은 대가로 폐기물 수집·운반업체 10여 곳으로부터 15억 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자체 공무원에게는 불법을 묵인해 준 대가로 1200만 원 정도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해당 공무원을 업체 대표에게 소개해 준 건 지역의 한 언론사 기자였습니다.

▶ 인터뷰 : 이영중 /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3팀장
- "'고위 공무원을 알고 있다, 잘 부탁해 주겠다' 이런 식으로 접근해서 처리업체 지분을 30% 정도…."

「경찰은 폐기물 업체 대표와 공무원 등 20명을 폐기물관리법 위반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엄태준 VJ
영상편집 : 오혜진
화면제공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할머니가 '괜찮다' 할 때까지 해법 찾을 것"
  • PC방, 19일 오후 6시부터 '고위험시설'로 지정
  • 강원도 인제에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총 706건 발생
  •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5명…누적 1만 7,454명
  • '취임 100일' 명암 엇갈린 김태년과 주호영…2라운드는?
  • 美 연구진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치료 효과 징후 보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