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중생 집단 성폭행' 중학생 2명,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기사입력 2020-04-09 14:18 l 최종수정 2020-04-09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 국민청원 글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게시판 캡처
↑ 청와대 국민청원 글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게시판 캡처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중생을 잇따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2명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오늘(9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 군 등 중학생 2명은 이날 오후 1시 55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A 군 등 2명은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차거나 포승줄에 묶이진 않았습니다.

지난달 말 피해자의 어머니가 가해자들의 엄벌을 요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사건을 알린 후 피의자들이 언론에 노출된 건 이날이 처음입니다.

A 군 등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물음에도 끝내 침묵했습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A 군 등 중학생 2명은 지난해 12월 23일 새벽시간대 인천시 한 아파트 헬스장에서 같은 중학교에 다니던 B 양에게 술을 먹인 뒤 옥상 인근 계단으로 끌고 가 잇따라 성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측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과 B 양을 각자의 부모가 동석한 가운데 조사했으며 A 군 등의 DNA도 채취해 검사했습니다.

그러나 A 군 등은 경찰 조사에서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올해 1월 3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고 A 군 등에게 출석 정지 3일과 함께 강제 전학 처분을 했습니다.

이들은 이후 인천 지역 다른 중학교 2곳으로 각각 옮겨 재학 중인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B 양 어머니가 가해자들의 엄벌을 호소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쓴 글에는 이날 현재까지 누리꾼 32만명이 동의했습니다.

B 양 어머니는 "가해자들이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오늘 너 킬 한

다'라며 제 딸에게 술을 먹였다"며 "얼굴을 때리고 가위바위보를 해 순서를 정한 뒤 강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으로 딸은 정형외과에서 전치 3주, 산부인과에서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B 양은 A 군 등 2명이 괴롭히던 학교 후배와 친하다는 이유로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