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 한아세안 수산요리까지…달라진 부산국제수산엑스포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9-11-07 10:30 l 최종수정 2019-11-07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시아 최대 수산산업 전시회로 꼽히는 부산국제수산엑스포가 막을 올렸습니다.
올해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각 나라의 수산요리까지 등장했는데요.
박상호 기자가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 기자 】
메기와 뱀장어를 키운 물로 상추와 인삼을 재배합니다.

상추와 인삼 화분을 거쳐 여과된 물은 다시 어항으로 들어갑니다.

수산양식과 수경재배를 융합한 친환경기법입니다.

영하 20도에서 만들어진 얼음이 접시 위에 눈꽃처럼 쌓입니다.

반듯하게 다듬어진 얼음 위에 횟감을 놓습니다.

이른바 눈꽃 회 받침입니다.

▶ 인터뷰 : 정희철 / 눈꽃 회받침 업체 대표
- "회가 가지고 있는 물기를 흡수해서, 또한 차갑게 해서 쫀득하고 뛰어난 식감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올해 부산국제수산엑스포는 예년보다 이색 볼거리가 늘었습니다.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해 나라별 수산요리가 특별 전시됐고, 북한의 가공 수산 식품도 첫선을 보였습니다.

세계 30개국, 420개 업체가 참여해 규모도 커졌는데,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도 높아졌다는 평가입니다.

▶ 인터뷰 : 박희옥 / 부산식약청장
- "우리나라 수산 식품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알리는 계기로 삼아서 수산물의 소비촉진으로 이어졌으면 합니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수산엑스포는 내일(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립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이경규 VJ
영상편집 : 박찬규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 추미애-윤석열 갈등 최정점…사퇴 논란 전망은?
  • 6일째 400명대 넘어…2단계 시행 효과는 언제쯤?
  •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