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병리학회 "'조국 딸 논문' 소명자료 등 조사 신속히 진행"

기사입력 2019-09-05 07:15 l 최종수정 2019-09-12 08:05


대한병리학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 의혹 조사에 속도를 냅니다.

병리학회는 오늘(5일) 오후 3시까지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로부터 의혹 관련 소명자료 제출을 받기로 했습니다. 애초 어제(4일)까지가 제출기한이었지만 장 교수가 전날 제출기한 연장을 요청했습니다.

장 교수가 소명자료를 제출하면 병리학회 편집위원회는 논문을 둘러싼 의혹 확인에 나섭니다.

당초 장 교수가 소명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있었지만, 장 교수가 직접 기한 연장을 요청한 만큼 소명자료를 충실히 제출할 것으로 학회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주된 조사 대상은 조 후보자 딸의 제1저자 자격 확인과 소속기관 명시 경위,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여부 등입니다.

앞서 병리학회는 공동저자 각 6명의 논문 공헌도 확인과 연구 기록물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또 논문에 조 후보자 딸의 소속이 당시 재학 중이던 한영외고가 아닌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기재된 경위 파악도 이뤄집니다.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의혹과 관련해서도 승인서 제출이 요구됐습니다.

이밖에 조 씨가 2주간 참여한 단국대 의과학연구

소 인턴 시기가 해당 연구의 연구 기간이 종료된 이후라는 의혹에도 학회 차원의 조사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장세진 병리학회 이사장은 "소명자료를 보고 편집위원회에서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 조사와 학회 대응방안을 놓고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소명자료를 검토해야 하지만 가급적 빠르게 학회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